글검색결과 [2012] : 2

  1. 2012/01/02 2012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..
  2. 2011/12/28 남이섬에서 보냈던 여름
2012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.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(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. ^^)

2011년은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.
한 해를 마무리 하며 많은 생각을 했고... 2012년 첫 업무를 시작하며
새롭게 한 해의 목표를 잡아 봤습니다. 목표라는 것이 언제나 그렇듯...
너무 크게 잡으면 그 무게에 눌려 포기하게 되기도 하고...
너무 작게 잡으면 그것이 목표였는지 조차 잊고 흐지부지 되기도 하잖아요?

2012년 한 해를 마무리 하는 그 날 후회하지 않을 수 있도록 열심히 살아가도록 할 생각입니다.
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계획하신 모든 일 다 이루시는 한 해 되시기 바랍니다. ^^
2012/01/02 14:54 2012/01/02 14:54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언제 였을까...?

연우가 한 창 새로 태어난 동생 때문에

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힘들어 했던 그 해 여름이었던 것 같다...

지금은 두 녀석이 없으면 서로 찾고, 기다리고 천상 오누이로

하루하루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, 그 땐 그런 시기였던 것 같다.


평일 오후

훌쩍 아이들을 데리고 남이섬으로 향했다.

아이들과 점심을 맛있게 먹고... 남이섬으로 향하는 배를 타고...

섬에 도착하자 연우는 그 넓은 공간도 부족할 정도로

엄청난 에너지를 뿜으며 뛰어 다니고... 웃고... 재잘거렸던... 여름날의 오후....


그 날 사진을 많이 찍어줬던 것 같은데 지금 노트북에 담겨있는 사진은 이 사진 한장이다.

오리가 풀을 뜯으며 걸어가는게 신기했는지 그렇게 한 동안 오리를 쫒아다니던 연우의 모습...

미쉐린팔뚝 흔적이 아직도 보이는 걸 보면 참... 시간이란 그런건가 싶다.



2011년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.

올 해는 참 짜증도 많이 내고, 화도 많이 내고...

평소와는 달리 많이 달라졌다는 얘기를 여러번 들었던 것 같다.

2010년엔 머리가 하얗게 변하더니...

2011년엔 그런 얘기를 많이 듣고...


2012년에는 한 살 더 먹은 나이만큼 조금 더 여유롭고, 이해하며 시간을 하나 둘 쌓아갈까 싶다.

2011/12/28 14:39 2011/12/28 14:39
 이전  1   다음 
Google+